우리영토 독도를 수호하고, 대마도 반환을 촉구한다.
작성자 최고관리자

우리영토 독도를 수호하고, 대마도 반환을 촉구한다.  

‘독도의 진실’ 나왔다…이제 日도 인정할수밖에?
 ‘독도의 진실’을 담은 영상에 누리꾼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1335078982-40.jpg
                         


                              ‘일본지도에 독도는 없다’ 영상 캡처화면

최근 독도 전문 사이트 ‘독도의 진실’(www.truthofdokdo.com)에는 ‘일본 지도에 독도는 없다’라는 제목으로 3분19초 분량의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과거 일본정부가 제작한 공식지도에 독도가 존재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폭로한다. 8세기부터 16세기까지 일본의 공식지도였던 ‘교키도’에는 독도가 표기되어 있지 않다. 포르투갈의 서양 지도기법을 도입한 ‘포르트’라는 17세기 지도에도 독도를 찾을 수 없다.

뿐만 아니라 1612년 에도막부가 제작한 일본 최초의 공식지도 ‘케이초일본도’를 포함해 1655년 ‘쇼호일본지도’, 1702년 ‘겐로쿠일본지도’, 1717년 ‘교호일본지도’, 1821년 ‘대일본연해여지전도’, 1877년 일본육군참모국이 작성한 ‘대일본전도’에도 독도는 없었다.

한편, 1894년 일본이 만든 ‘신찬 조선국전도’에는 독도가 한반도와 같은 색으로 표시돼 있어 일본이 독도를
한국 영토로 인식했음을 엿볼 수 있다. 이 영상의 말미에는 “일본은 오랫동안 독도를 한국영토로 그려왔고, 일본지도에선 제외해 독도를 한국영토로 인정했다”는 자막이 등장한다. 

독도의 진실은 이 영상 외에도 ‘한국 고지도,
우산도는 독도’, ‘일본 고문서에서의 독도’, ‘1905년 일본 독도 편입은 무표’ ‘샌프란시스코 조약, 독도는 한국’, ‘미국의 러스크서한은 무효’ 등을 통해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허구성을 조목조목 반박하고 있다.

이 사이트는 가수 김장훈 씨가 구성에 참여하고 제작비를 지원했으며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가 자료 정리와 감수를 맡았다. 또 김장훈과 콤비로 한국 홍보를 펼치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팀이 웹사이트 제작과 구축을 담당했다.


-대마도는 1419(세종1)9절도사로 하여금 대마도를 정벌하여 경상도에 예속시켜 우리의 영토임을 입증하였고, 또한 조선시대에 간행된 대부분의 문헌에도 대마도가 우리나라의 영토임을 명기하여 역사적으로나 국제법적으로 우리의 영토임이 입증되고 있어 우리 영토인 대마도 반환을 일본에 촉구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