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도, 간도 등 우리영토를 되찾겠습니다.
작성자 최고관리자

대마도, 간도 등 우리영토를 되찾겠습니다.

 

★ 이런 기막힌 사실을 국민이 모르고 있다 ★

1965년에 체결된 경계선은 독도가 우리 영토라는 것을 전제로 그은 것이고,
1998년 김대중이 서명한 경계선은 독도가 우리땅이 아니라는 전제하에 그어진 선이다.
이런 기막힌 사실을 일반 국민들은 잘 모르고 있다.

<박정희>
1965. 6. 22. 한일어업협정을 체결했으며, 이 협정 내용에 따르면 (위 좌측지도 참조))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전제하에 체결되었음을 누구나 쉽게 알 수가 있다.
일본은 미국에 로비를 하여 1965. 5. 17, 존슨 대통령이 방미중인 박정희를 만나 독도를 일본과 공유하라, 공동등대를 설치하라”는 등의 압력을 넣었지만 박정희는 이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2006년 기밀문서에서 해제된 1965. 6. 15, 국무부문건 제364호에서 확인 됨) 미국이 힘으로 밀어 붙이려 했지만 박정희는 장관급 회담을 거절하겠다며 맞섰고, 미국대사는 ”박정희는 그 무엇으로도 독도를 바꾸려 하지 않는다며 밀어 붙이기의 불가능성을 본국에 보고하여 결국 이를 포기하게 된다.

<김대중>
1998.11.28. 新한일어업협정에 서명했다. 이를 1999. 1. 6. 국회에서 토의도 하지 않고 여당(現민주당)의 날치기로 단숨에 통과시켰으며, 같은달 22.부터 발효되었다. 이 때 새로 그은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는 (위 우측지도 참조) 독도가 한일공동관리수역에 들어가 우리 땅이라는 근거가 사라지게 되었다.
이로 인해 3천여척의 쌍끌이 어선들이 일자리를 잃었고, 선박 및 어구류 제조업체들이 날벼락을 맞았다. 어민들은 통곡을 했지만 김대중은 마치 기다렸다는 듯 그 어선들을 북한에 주자고 했다. 한국인이라면 거의 다 알고 있는“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노래를 ‘방송금지곡’으로 지정하여 못 부르게 하였으며, 국민들이 독도를 방문하는 것조차 금지시켰다.
1999년 12월 kbs, sbs, mbc 등 방송3사가 합동으로 우리나라 땅에서 제일 먼저 떠오르는 새 천년의 해를 촬영하려고 독도로 향했으나 해군 군함까지 출동시켜 이를 막았고
방송사들은 할 수 없이 울릉도에서 촬영한 사실이 있다 (인터넷자료 펌)
더 보기
<박정희>1965. 6. 22. 한일어업협정을 체결했으며, 이 협정 내용에 따르면 (위 좌측지도 참조))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전제하에 체결되었음을 누구나 쉽게 알 수가 있다. 일본은 미국에 로비를 하여 1965. 5. 17, 존슨 대통령이 방미중인 박정희를 만나 독도를 일본과 공유하라, 공동등대를 설치하라”는 등의 압력을 넣었지만 박정희는 이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2006년 기밀문서에서 해제된 1965. 6. 15, 국무부문건 제364호에서 확인 됨) 미국이 힘으로 밀어 붙이려 했지만 박정희는 장관급 회담을 거절하겠다며 맞섰고, 미국대사는 ”박정희는 그 무엇으로도 독도를 바꾸려 하지 않는다며 밀어 붙이기의 불가능성을 본국에 보고하여 결국 이를 포기하게 된다. < 김대중>1998.11.28. 新한일어업협정에 서명했다. 이를 1999. 1. 6. 국회에서 토의도 하지 않고 여당(現민주당)의 날치기로 단숨에 통과시켰으며, 같은달 22.부터 발효되었다. 이 때 새로 그은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는 (위 우측지도 참조) 독도가 한일공동관리수역에 들어가 우리 땅이라는 근거가 사라지게 되었다. 이로 인해 3천여척의 쌍끌이 어선들이 일자리를 잃었고, 선박 및 어구류 제조업체들이 날벼락을 맞았다. 어민들은 통곡을 했지만 김대중은 마치 기다렸다는 듯 그 어선들을 북한에 주자고 했다. 한국인이라면 거의 다 알고 있는“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노래를 ‘방송금지곡’으로 지정하여 못 부르게 하였으며, 국민들이 독도를 방문하는 것조차 금지시켰다. 1999년 12월 kbs, sbs, mbc 등 방송3사가 합동으로 우리나라 땅에서 제일 먼저 떠오르는 새 천년의 해를 촬영하려고 독도로 향했으나 해군 군함까지 출동시켜 이를 막았고 방송사들은 할 수 없이 울릉도에서 촬영한 사실이 있다 (인터넷자료 펌)">
 

[단독] 베일에 싸였던 독도의 비밀 밝혀내다

<div style="FONT-SIZE: 14px" id="content"><앵커>

우리 정부는 몇 년 전부터 독도 지질 조사를 벌여왔는데, 여기에는 우리가 몰랐던 독도의 생성 비밀이
담겨있습니다. 완성된 초 정밀 지질도를 SBS가 단독 입수했습니다.

이상엽 기자입니다.

javascript:goVODView("http://mplay.sbs.co.kr/news/newsVideoPlayer.jsp?news_id=N1001145512&fname=aw1204c50000345131");

<기자>

우리 국토의 동쪽 끝 독도의 초정밀 지질도입니다.

한국 지질 자원연구원이 독도의 암석을 10m 간격으로 조사해 1:1000 축척으로 만든 지질도입니다.

연구 결과 독도의 나이는 250만 살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약 450만 년 전부터 250만 년 전 사이 세 차례의 화산 폭발과 세 차례의 용암 분출을 통해 탄생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울릉도보다 탄생시점이 오히려 100만 년 정도 빠른 것입니다.

생성 당시 독도의 크기는 울릉도보다 큰 사방 10km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지난 250만 년 동안 전체의 99%가 깎여 나가고 현재는 화산 분화구 바깥 남서쪽 일부만 남아 있습니다.

[기원서/한국지질자원연구원 국토지질연구본부장 : 형성되고 난 뒤에 파도에 의해서 많이 깎여서, 울릉도는 많이 남아 있지만 독도는 극히 일부만 지금 남아 있는 거죠.]

독도의 절반 이상이 화산재가 굳어진 응회암으로 구성돼 그만큼 바람과 파도에 취약하기 때문입니다.

독도 지질도 작성이 시작된 것은 지난 2005년 일본이 '다케시마의 날'을 지정한 직후입니다.

독도의 실효 지배를 강화하기 위해서 지질조사를 시작했지만, 지난 2008년 말 지질도를 완성하고도 한일 관계를 고려해 그동안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올 연말쯤엔 1:2500 축척의 초정밀 독도 지질도가 공식 발간될 예정입니다.

연구팀은 올 연말까지 독도 암석의 연대측정 작업을 마무리해 정확한 독도의 나이를 계산해낼 계획입니다. 

최종편집 : 2012-04-07 08:50

이상엽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